from le souvenir et la mémoire 2011. 9. 1. 11:54




자서전적 글의 한 형태...



오랜 시간후에 왠지 간지럽고 부끄럽게 만드는 그것.... 




Tag //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<< previous 1 ··· 16 17 18 19 20 21 22 23 24 ··· 350 next >>